박정 의원, 정부에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방역 긴급 국비 지원 요청

농가ㆍ주요도로변 소독약ㆍ생석회, 초소 운영비 등 20여억 원 국비지원 요청

입력 : 2019-09-24 17:35:36
수정 : 2019-09-24 17:35:55



파주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추가 확진 판정이 나온 가운데, 박정 의원(더불어민주당. 파주시을)이 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과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에게 긴급 국비 지원을 요청했다고 24일 밝혔다.

박정 의원이 농림축산식품부와 행정안전부에 요청한 구체적 내용은 ▶농가ㆍ주요도로변 소독약ㆍ생석회 1억 원 ▶초소 운영 8억8000만 원 ▶거점ㆍ통제초소(16개소) 운영 3억2000만 원 ▶초소 시설렌탈, 소모품 구입, 유지관리(70개소) 등 5억6000만 원 ▶FRP 용기 5억 원, ▶추가 살처분ㆍ매몰비 5억 원 등 총 20여억 원이다.

지난 17일 파주 연다산동에서 국내 처음으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확진된 이후 파주시는 농림축산식품부 등과 함께 현장에 초동방역팀을 투입해 긴급 방역 조처를 해왔다. 특히 파주시는 방역초소를 기존 70곳에서 24일 현재 93개소로 확충해 방역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농림축산식품부와 행정안전부는 경기도 등을 통해 파주시에 특별교부세 등 긴급 재정지원을 실시했으나, 90여개소에 이르는 방역초소 운영비에도 크게 못미쳐 파주시로서는 재정 투입에 큰 애로를 겪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박정 의원이 중앙사고수습본부장을 맡고 있는 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과 특별교부세를 담당하고 있는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에게 긴급 국비 지원을 요청하게 된 것이다.

박정 의원은 “1주일 만에 아프리카돼지열병 추가 확진 판정이 나오면서 파주시는 전 지역이 비상상황에 놓였다”며 “파주시 전 부서가 방역에 투입될 정도로 노력하고 있으나, 지자체 예산이 부족해 큰 애로를 겪고 있어, 김현수, 진영 두 장관께 긴급 재정 지원을 요청하게 됐다”고 밝혔다.

파주시대
pajusidae@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