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부동산TF' 윤후덕단장, 주택시장 및 서민주거 안정 최선

윤 단장,

입력 : 2020-08-05 17:56:48
수정 : 2020-08-05 18:07:58

<국회 기획재정위원장인 윤후덕민주당 부동산TF 단장이 5일 국회 소통관에서 비공개 부동산 당.정.청 정책회의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부동산TF 윤후덕<사진.파주시갑>단장은 "(당.정.청) 부처간 숙의를 통해 주택시장은 물론 양질의 서민주거 안정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을 밝혔다.

윤 단장은 5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가진 '민주당 부동산TF (당정청)부처간 정책회의'와 관련, 이같이 강조했다. 

국회 기획재정위원장을 맡고 있는 윤후덕단장은 "어제(4일) 부동산 관련, 세법개정이 입법된데다 13만2000호의 주택공급 대책이 발표됐다."며 이날 당정청간 부동산 안정을 위한 비공개 정책회의를 브리핑 했다.

'민주당 부동산TF'는 주택시장 안정과 관련한 당면한 입법의 추진, 각종 정책에 대한 점검, 그리고 보완방안을 강구하는 임무를 주요 골자로 하고 있다. 중장기적으로는 당의 큰 틀의 부동산 정책을 마련하고 제도화하는데 추진 의미를 더했다.

TF구성은 국회 국토위, 기재위, 정무위, 행안위 등 부동산 관련, 상임위 위원장과 간사들로 구성됐으며, 이원욱의원 등 입법과 공급대책 발표후 상황점검을 위한 긴급회의를 소집했다.

윤 단장은 특히, 당정청의 주요 인사들이 참석, 마라톤 회의를 거친 이같은 결론을 시사했다. 이날 서울시측의 참석자는 김학진 행정2부시장, 김우영정무부시장 등 2명이 참석했다고 전했다. 서울시가 자체적으로 협의하고 이날 회의에서 밝힌 서울시의 입장은 다음과 같다.

"공공참여 고밀도 재건축은 재건축 추진의 패러다임의 획기적인 전환이다. 재건축시 양질의 공공분양 주택과 양질의 임대주택을 함께 공급하고자 하는 고밀도 재건축은 서울시의 재건축 방향과 일치한다."

"향후 이번에 발표한 공공참여형 고밀 재건축이 조기에 정착할 수 있도록 시범단지 발굴 등 정부와 적극적으로 협의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신규 택지 예정지의 공공주택 공급과 관련해서는 해당 지역 주민들, 그리고 해당지역의 선출직 공직자들과 더 소통하고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

이날 논의에서는 특히, 공공이 책임지는 분양주택, 임대주택을 양질의 주택으로 해야 한다는 논의가 많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윤 단장은 향후 "경과조치 등을 보완해야 할 법령준비 등에 대한 적극적인 논의도 있었다"고 전했다. 이밖에 "지속적으로 민주당 부동산TF는 주택시장의 안정화는 물론, 서민의 주거안정을 위해 더 노력하겠다"고 거듭 강조했다.

파주시대 pajusidae@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