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난 민심 가라앉을까? 윤후덕 의원 입장문 발표

수도권 3기 신도시 고양 창릉지구 발표 “참담함을 금할 수 없습니다”

입력 : 2019-05-17 23:38:45
수정 : 2019-05-17 23:46:07


▲ 지난 12일 운정행복센터 앞에서 열린 촛불집회 장면.
국토부가 앞선 5월 7일 2기 신도시가 완성되기도 전 수도권 3기 신도시 고양 창릉지구를 전격 발표하자 운정신도시 주민들은 '수도권 3기 신도시를 철회하라'며 길거리로 나왔다. 이날 지역구 윤후덕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파주갑)을 비롯 여당 도·시의원들은 부담감 때문인지 집회에 1명도 참여하지 않았다. 여기에 여당 출신의 최종환 파주시장과 손배찬 파주시의회 의장의 불참은 운정신도시 주민들의 실망감을 샀다.

윤후덕 국회의원은 지난 17일 국토부가 앞선 5월 7일 수도권 3기 신도시 고양 창릉지구 전격 발표에 따른 운정 주민들의 뭇매를 맞자 뒤늦은 입장문을 밝혔으나 성난 민심이 가라앉을지는 미지수다.

입장문에 따르면, “파주 시민 여러분, 파주의 국회의원, 경기도의원, 파주시의원으로서 3기 신도시 고양 창릉지구 발표를 보며 참담함을 금할 수 없다. 집권 여당의 국회의원, 경기도의원, 파주시의원이지만 사전에 어떤 통보도 받지 못한 채 언론 보도를 접하고서야 이런 사실을 알게 됐다. 정말로 당혹스럽고 억장이 무너지는 심정”이라고 심경을 밝혔다.

이어 “파주 시민 여러분께 끝없이 송구스런 마음뿐이다. 정부의 발표를 사전에 막아내지 못하고 시민 여러분의 재산권까지 우려해야 하는 상황에 이르게 한 점 정말 죄송하다. 백배 사죄 드리며 저희들 역시 깊은 충격에 빠져 나오기가 무척 힘들었음”을 고백했다.

또한 “여당 의원으로서 정부 정책에 정면으로 반기를 들 수 없음에 자괴감도 느끼고 깊은 충격과 분노는 파주 시민 여러분과 크게 다르지 않다. 시민 여러분과 함께 해결 방안을 찾아야 한다”며 “정부가 기존 신도시 주민의 어려움을 깊게 고민했다면 2기 신도시 대책을 마련해 함께 발표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정부는 2기 신도시와 그 주민들을 절대 외면해서는 안된다. 접경지역의 균형발전과 남북교류협력의 거점도시 파주, 교하와 운정신도시를 살리기 위해 교통, 교육, 문화, 예술 등 생활인프라 전반에 걸쳐 종합대책을 마련해야 한다. 저희는 파주 시민 여러분과 함께 이런 입장과 ‘우리의 요구”를 정부에 분명히 전달할 것이며, 반드시 관철되도록 앞장설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그러면서 다음과 같은 사안들을 요구했다.

▲지하철3호선 파주연장 예타 면제 요구 ▲GTX 차량기지 및 입출고선 안전한 노선 확보 요구 ▲GTX 운정역 복합환승센터 및 랜드마크 건립 요구 ▲소사·대곡(서해선) 복선전철 경의중앙선 운정역까지 연결 요구 ▲교하에서 출발하는 M버스 노선 신설 요구(대중교통망 확충) ▲복합 ICT산업단지 조성(복합R&D센터) 요구 ▲복합 생활SOC센터(체육, 건강관리, 영화, 독서, 카페 등) 건립 지원 요구 ▲초중고 교실증축 및 체육관 조기 완비 요구 ▲대규모 문화의 전당 건립 지원 요구 ▲종합병원 유치 지원 요구▲접경지역 파주를 수도권에서 제외(수도권정비계획법 개정) 요구 ▲지방이전 공공기관의 파주 이전 요구 12가지 요구 사안들을 전달했다.

윤후덕 의원은 “어제(16일) 문재인 대통령이 주재한 2019 국가재정전략회의 자리에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더불어민주당 간사 자격으로 이 회의에 참석, 회의가 끝난 후 김현미 국토부 장관과 청와대 정책실장을 따로 만났다. 저는 그 자리에서 최근 파주 운정신도시 주민들의 분노를 전하고 우리의 요구가 담긴 아래의 입장문을 전달했다”며 “정부가 지하철3호선 예타 면제 등 2기 신도시 생활인프라 대책을 확실히 수립, 신속히 추진해야 한다고 강력히 요구했고 지속적으로 협의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김영중 기자
stjun0100@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