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확산만은 막아야... 시의회 관내 모든 돼지 예방적 살처분 제안

적성·파평에 이어 문산에서도 ASF 확진, 지역 내 돼지 반 이상 살처분

입력 : 2019-10-03 20:08:06
수정 : 2019-10-03 20:34:28



시민, 지역경제 미치는 영향 너무 커... ‘적절한 제안’
양돈농가, 사유재산 이래라 저래라... ‘적절치 못해’

파주시의회는 적성, 파평에 이어 문산에서도 아프리카돼지열병(ASF)으로 확진 판정을 받자 긴급 의원총회를 열고 파주지역 내 모든 돼지에 대해 예방적 살처분 하자는 제안을 해 결과가 주목된다.

단, 예방적 살처분에 따른 양돈 농가와의 협의는 반드시 필요할 것이라고 주문했지만 사실상 살처분을 하자는 의견에 무게가 기울어져 있어 보인다.

지난 2일 파주시의회는 나흘간 잠잠했던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파주에서 같은날 연달아 2건이 확진되면서 이날 긴급 의원총회를 열게 됐다.

이날 손배찬 의장을 비롯한 의원 전원은 의회차원에서 축산농가와 협의를 통해 3㎞가 넘는 지역도 예방적 살처분을 실시하도록 파주시와 중앙부처에 건의할 것을 제안했다.

아프리카돼지열병 발병 전 파주 지역에서는 91개 농장이 총 11만317마리의 돼지를 사육하고 있었으나 이번 돼지열병으로 절반에 해당되는 5만7543만리의 돼지를 살처분 했다.

3일 문산읍 마정리(2300여마리 사육) 돼지 농가까지 ASF 양성 판정이 나면서 파평, 적성이 아닌 문산까지 남하해 파주지역 어느 곳이든 안심하기 어려운 지경에까지 왔다.

이에 의원 전원은 ASF에 따른 방역 및 살처분 비용이 점차 증가되고 있고, 경기남부와 충청 이남 지역으로의 확산을 조기에 방지하기 위해 예방적 살처분이 필요하다고 보았다.

앞서 5건이 연이어 발생한 인천 강화군의 경우, 확산 방지를 위한 특단의 조치로 강화군 내 모든 돼지를 예방적 살처분하기로 한 바 있다.

특히, “ASF로 이동제한 조치가 걸려있어 농가마다 돼지 축분처리가 또 다른 문제로 대두되고 있다”며 “축산 농가로부터 가장 가까운 축분처리장으로 반입될 수 있도록 조치해 줄 것”을 집행부에 건의했다.

하지만 모두 살처분에 따른 시민과 양돈농가의 입장도 온도차가 있어 보인다.

시민 A씨(52)는 “양돈 농가주들에게는 자식같은 것일텐데 (살처분이)마음은 아프겠지만 확산 방지를 위해서는 필요한 조치의 하나일수 도 있다”면서 “현재 지역 내 50여개 이상의 행사가 취소되거나 연기돼 지역경제에 미치는 영향 또한 적지 않다”며 “시의회의 이런 제안은 적절해 보인다”고 말했다.

양돈농가 대표 B씨(55)는 “돼지열병에 걸리지 않을까하는 마음에 애가 타들어 간다”고 하소연 하며 “조기 종식이 필요하다면 살처분을 원하는 농가도 다수 있는 반면에 사유재산을 두고 이래라 저래라 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하는 농장주들도 있어 어떠한 결론에 이르기는 싶지 않아 보인다”고 밝혔다.  

한편 손배찬 시의장은 “공무원 및 관계자들이 24시간 방역에 총력을 기울였음에도 연이어 파주에 ASF확진 판정이 나 너무나 마음이 아프다”며 “소중하게 기른 돼지들을 한꺼번에 살처분하고, 언제 또 ASF에 걸릴지 몰라 전전긍긍하고 있을 농장주들을 생각하면 가슴이 아프다”고 언급했다.

이어 “더 이상의 확산 방지와 피해를 막기 위해서라도 하루속히 농장주와의 협의를 통해 파주지역 내 모든 돼지에 대해 예방적 살처분을 실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외에도 파주개성인삼축제 취소에 따른 홍보 및 구입방안 등도 논의가 됐는데 향후 개성인삼축제추진위원회 및 파주인삼농협 등 관계자와의 간담회를 통해 개성인삼 판로 대책 방안 등을 찾기로 했다.

김영중 기자 stjun0100@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