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경기도종합체육대회 파주시 정상개최 강력 촉구

파주시체육회·파주시장애인체육회, 道체육회 이사회 결정 절차 무시하는 행위

입력 : 2020-08-10 20:47:11
수정 : 2020-08-11 04:52:42

파주시체육회와 파주시장애인체육회는 지난 10일 내년 파주시에서 개최 예정인 경기도종합체육회대회(도체육대회·생활체육대축전·장애인체육대회·장애인생활체육대회)의 순연없는 정상개최 촉구 기자회견을 파주시의회서 가졌다.
 
이 자리에는 경기도종합체육대회 유치부터 합심해 노력한 최흥식 체육회장을 비롯, 한양수 파주시의회 의장, 이성철 시의원, 주민자치연합회, 이통장연합회, 새마을회, 자원봉사센터, 한국외식업중앙회 파주시지부, 대한숙박업중앙회 파주시지부, 모범운전자회, 체육회 관계자 등 30여명이 함께했다. 

시체육회는 기자회견을 통해 “2021년 경기도종합체육대회 개최는 시민과의 소중한 약속으로 성공적인 개최를 위해 만반의 준비를 다해 왔다” 라며 “대회 순연을 반대하며, 파주시에서의 정상 개최를 강력하게 요구한다”고 밝혔다.

道체육회의 종합체육대회의 순연 검토는 ‘경기도체육대회 규정’상 순차연기에 관한 근거 규정이 없는 상태에서 절차상 논란이 되며, 道체육회 이사회의 개최지 결정 절차를 무시하는 행위이기에 화합을 강조하는 체육대회 개최 취지와도 상충된다. 

더욱이 고양시는 이미 지난 4월 경기도체육회에 2020년 제66회 도 체육대회 개최 취소를 한 바 있으며, 2021년 제67회 파주시 대회는 정상 개최를 의결한 바 있다.

파주시체육회의 순연 불가 입장 고수는 지난해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올해 코로나19 여파로 DMZ 평화관광이 중단되는 등 지역경제의 극심한 침체가 장기화 되고, 특히 외식업과 숙박업 등 관련 업종은 직격탄을 맞고 있다. 

이런 상황 속에 대회의 성공적인 개최를 통해 지역경제 회복과 ASF 및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수고한 파주시민과 도민의 마음을 달래 줄 기회라고 여기고 있다.

이를 위해 시는 전례 없이 유치 단계부터 경기도민체전TF팀을 신설해 시와 시체육회가 함께 노력해 지난해 말 유치를 이뤄냈고 이후 경기장, 숙박, 교통 등 성공적인 대회 개최를 위한 준비를 착실히 진행하고 있다.

최흥식 파주시체육회장은 “올해 도민체전이 취소된 상태에서 또 다시 순연을 논의하는 것은 차기 개최지와 유치 신청 시·군에 혼란만 가중되므로 2021년 파주시 정상개최로 빠른 결정을 바란다”며 “파주시체육회는 2021년 경기도종합체육대회를 성공적으로 개최해 지역경제 활성화는 물론 스포츠를 통한 진정한 경기도민의 화합을 이끌어 내겠다”고 말했다.

한편 2021년 경기도종합체육대회에 투입될 예산은 도비 63억, 시비 83억 등 총 140여억 원이며, 예산은 시설개선비에 사용되는데 조속히 예산 배정을 요구했다.

특히, 파주시는 개막식 관련, 지금까지 대형 스타디움(체육시설)에서 하던 것을 평화를 상징하는 임진각 평화누리공원에서 개최할 예정이다.  

김영중 기자 stjun0100@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