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최흥식 도 체전유치부위원장, 민선 체육회장 단독 출마 확정

우종범 전 수석부회장 16일 마감시간까지 입후보 등록 안해

입력 : 2019-12-16 19:10:04
수정 : 2019-12-18 23:30:35


▲ 지난 12월 1일 최흥식 부위원장은 본보와의 인터뷰에서 지난 수년간의 반목과 갈등으로 양분된 파주체육, 이제 우리는 화합과 긍정으로 서로의 마음을 헤아리고 소통하는 모습으로 파주체육이 나갈 때 라 생각한다며 특히, 스포츠는 정치와 이념논쟁에서 자유로워야 한다는 스포츠 정신을 계승 발전시켜 나가야 한다고 피력한 바 있다.

2020년 1월 16일부터 민선으로 바뀌는 파주시 민선체육회장 선거에 우종범 전 체육회 수석부회장이 입후보 등록을 포기함으로써 최흥식 경기도체육대회유치부위원장<사진>이 단독으로 출마하게 됐다.(‘최흥식 시 체육회 고문, 민선 체육회장 선거에 출마의지 밝혀’ 본보 12월 1일자 보도)

16일 파주시체육회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파주시체육회장 후보 등록은 최흥식 부위원장 단독출마로 결정됐다며, 체육회장선거는 치루지 않고 12월 27일(금) 당선인 발표를 통해 민선체육회장 선거의 업무를 종료한다고 밝혔다.

앞서 이번 선거는 체육인들 간 단독후보 추대도 거론됐으나 두 후보 모두 완강히 거절한 것으로 알려져 양자 구도 대결이 확실시 됐으나 최종 우 전 수석부회장이 등록을 포기, 단독후보로 출마하게 돼 최흥식 부위원장은 초대 파주시 민선체육회장에 취임하게 된다.

최흥식 부위원장은 “초심으로 돌아가서 처음 약속대로 선배 먼저하고 체육회 화합과 단합을 위해 우 전 수석부회장이 입후보 등록에 많은 고심을 한 것 같다”라며 “앞으로 파주시체육회 발전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앞서 최흥식 부위원장은 본보와의 인터뷰에서 “지난 수년간의 반목과 갈등으로 양분된 파주체육, 이제 우리는 화합과 긍정으로 서로의 마음을 헤아리고 소통하는 모습으로 파주체육이 나갈 때 라 생각한다”며 특히, “스포츠는 정치와 이념논쟁에서 자유로워야 한다는 스포츠 정신을 계승 발전시켜 나가야 한다”고 피력한 바 있다.

우 전 수석부회장은 지난 14일부터 입후보자 등록을 고민해 왔던 것으로 전해졌다.

지인들에 따르면 “유선상으로 그동안 지지를 아끼지 않은 분들에 고마움을 전했다”고 말했으며 체육인의 단합과 화합을 위해 출마포기를 한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최흥식 부위원장은 지난 30여년간 금촌체육회 전무이사를 시작으로 군 체육회 홍보이사, 파주시 골프협회장, 군 체육회 전무이사, 파주시체육회 초대 수석부회장을 지냈다.

한편, 첫 민선 체육회장은 2020년 1월 16일부터 임기가 시작된다. 

김영중 기자 stjun0100@hanmail.net